TOP

화인 심리상담센터

상담후기

진심으로 듣는 법을 배우지 못한 나를 깨우쳤습니다.
윤○○
2017-08-15      조회 421   댓글 0  
이메일주소 jjj@newbreed.co.kr


상담으로 얻은 가장 중요한 효과는 사람들과 대화할 때
좀 더 상대방의 말을 귀 기울이게 되었다. 

친구들과 그리고 직장에서 일어 났던 모든 문제점들이
상대의 말을 듣지 않아서 생긴 문제였다는 것을 알았다. 

내가 상대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는 다는 것을 상담을 통해 23년만에 처음 알았다.
그것이 나의 모든 생활을 불편하게 어렵게 끌고 갔다는 것을 알았다.




  중, 고등학교 때 왕따를 당한 것도 친구들의 말을 전혀 듣지 못하고
내 이야기만 한 결과였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엄마가 하는 말은 다 잔소리로만 들었었는데
주의를 기울여 엄마의 말을 마음에 담아보기 시작했다.
렇게 해보니 엄마가 더 이상 같은 말을 반복해서 잔소리를 하지 않았고 엄마의 심리가 안정되어 보였다. 
진작 그렇게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엄마의 속을 상하게 한 내가 한심했다. 




  또, 상대방의 질문에 맞는 답을 하기 위해 부단히 신경 쓰고 있다.
TV에서 연예인이 인터뷰 하는 것을 봤는데, 자꾸 질문에 맞지 않는 답을 하고 있었다.  
그걸 보며 ‘질문자의 의도에 전혀 맞지 않네. 답답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상담을 받지 않았더라면 그 장면을 보고도 아무 생각이 없었을 것이다.
상담을 받고 나서 세상을 잘 살아나갈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겼지만 한편으로는 불안하기도 했다. 

  예전으로 다시 돌아갈 것 같은.. 불안함. 
그런 생각 자체를 안 하도록 노력해야 되는데 그것이 잘 안되어서 차주현 상담가 선생님께 다시 고민을 얘기하였다. 
그러한 망상이 나에게 도움이 되는지 판단해보고 아닌 것은
과감히 버리는 실천을 해야 한다는 답변이 왔고 그 대답은 나에게 명쾌한 답이 되었다.



내가 스스로 내 자신에 갖힌 인생을 살면서 혼자 오랫동안 고민하며 내린 결정이
왜곡되고 사회에 살아가는 데 별 도움이 안되는 결정이었다는 생각에 뒷통수를 맞은 느낌이 들었다. 

한편으로는 ‘그럼 그렇지. 그 시절에 한 생각으로 내가 좋은 결론을 내릴 리가 없지’라는 생각에
뒷통수 맞았다는 표현이 새삼스럽게 느껴지기도 하였다.






  상담을 할 당시에는 그 가치관과 계획들의 확신으로 그 많은 것을 한꺼번에 바꾼다는 것이 힘들었다.
‘20살만 넘으면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것 하면서 행복해져야지’라는 생각으로 그 시절을 견뎌왔기 때문에 간절한 것도 있었다. 



  하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니 차주현 상담선생님이 말씀하신
‘공부하고 돈 많이 벌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상담을 받고 나서 나의 가치관을 바꿀 필요를 느꼈고,
 
예전에 새웠던 목표와 가치관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것들은 살리고,
아닌 것은 과감히 버려 새로운 가치관을 만들기로 했다.


 



  차주현 선생님께서 저에게 많은 신경을 써주셨고, 베푼 배려와 호의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차주현 선생님 덕분에 많은 생각을 단기간에 고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제 스스로 좋은 것과 안 좋은 것을 구분할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으므로
상담에서 받은 피드백을 고려해서 좋은 방향으로 선택하도록 할 것입니다. 



힘들면 나중에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물론, 힘들지 않도록 제가 노력해야 겠지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첨부파일 balloon-2202265__340.jpg (26.39KB) [0] 2018-07-30 20:58:48
이전글 [타 기관에서 실패한 내담자 상담] 가수를 꿈꾸는 나는 말더듬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
다음글 대물림되는 아버지의 폭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