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 아이콘

화인 심리상담센터

상담후기

어느새 자살을 떠올리지 않고, 좋지 않은 하루를 보내어도 금방 털어낼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한 제가 보였습니다.
김○○
2024-02-13      조회 165   댓글 0  


저는 초등학교 고학년 때부터 살아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가지며 살았었습니다.

 

나는 왜 태어났는지, 잘못 태어난 게 아닌지,

나 하나 때문에 나를 포함한 모두가 불행한 것은 아닌지 등의

생각으로 저를 한없이 깎아내리고 부정하며

세상 살아가는 것에 대해 회의감을 느끼곤 했었습니다.

 

15살 때 이후부터는 화가 나거나 슬픈 일이

생길 때마다 자학, 자해로 저를 망쳐놓았으며

자살을 하기 위해 자살 방법까지 생각해놓았었습니다.

 

이러한 저의 행보는 고등학생 때를 지나 성인이 되었을 때까지 이어져,

성인이 된 제 모습은 정말 어른의 탈을 쓴 아이처럼

한없이 미성숙하고 어리숙한 모습이었습니다.

 

어릴 적 상상했었던 성인이 된 제 모습과

거리가 아주 먼 상태로 성장하여  

새로운 시도와 새로운 경험을 두려워하여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일도, 직장을 구하는 일도 모두 회피하였었고

 

타인과의 갈등 상황조차도 회피하고 싶어, 밖에도 잘 나가지 않았습니다.

우울과 회피로 뒤덮인 저로 인해, 제 방은 항상 어질러져 있었습니다.

 

친구들과의 만남도 재미가 없다 느껴져
그저 매일매일 12시간씩
잠만 잘뿐이었습니다.

깨어있는 시간엔 죽고 싶다는 생각을 떨쳐내지 못했었고

매 순간 모든 것이 버겁고 두렵고 무섭고 불안했었습니다.

 

빠져나올 수 없는 깊은 바닷속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듯한
기분만 느꼈었습니다.

 

좋은 일이 있어도 좋게 생각하지 못하고

더 큰 불행이 찾아올까 겁나 도망치기 급급했었습니다.

 

어느 순간 전 이러한 제 자신을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다른 이들은 바다 위에 돛을 펼쳐 항해할 때,

우울이란 이름의 바닷속에 잠식 되어가는 저의 모습과

 

그 모습으로 인해 몇 년 간 가만히 정체되어 있는

제가 너무 싫어서 큰마음을 먹고

심리상담을 하게 되었습니다.

 

심리상담을 하며 저도 모르는 순간에도

항상 회피하며 살았던 것을 알게 되었으며

회피하는 제 모습을 관찰하며 회피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기 시작했습니다.

 

또한 저도 몰랐던 제 진짜 속마음과 감정들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시간을 가지며 제가 몰랐던
제 진짜 모습에 대해
알아갈 수 있었습니다.

첨부파일 istockphoto-1485257937-612x612.jpg (23.65KB) [0] 2024-02-13 18:33:33
이전글 괴물과의 줄다리기에서 이기느냐, 지느냐는 '나'에게 달려있다는 사실을 이제는 알고 있습니다.
다음글 이기적이고 감정이 없어 남에게 피해를 주던 내가, 3개월만에 타인을 배려하며 어울릴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게 되었다.